늦은 장마는 우리를 적셨다
adult icon 늦은 장마는 우리를 적셨다
여+남 • 대표님 • 로맨틱 adult icon

rating rating rating sensual voice

늦은 장마가 계속되던 어느 날, 퇴근하려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내 앞에 차가 한대 섰다. 우리 회사 대표님이었다. 비슷한 나이지만 나와는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그 대표님. 차에 타라는 대표님의 말에 나는 일 때문일 수도 있겠다 생각해서 차에 탔다. 그런데 대표님은 젖은 옷부터 해결하자며 날 집으로 데려간다.

preview 미리 듣기

회차

늦은 장마는 우리를 적셨다

늦은 장마는 우리를 적셨다

rating rating rating

여+남 • 대표님 • 로맨틱

31분

늦은 장마가 계속되던 어느 날, 퇴근하려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내 앞에 차가 한대 섰다. 우리 회사 대표님이었다. 비슷한 나이지만 나와는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그 대표님. 차에 타라는 대표님의 말에 나는 일 때문일 수도 있겠다 생각해서 차에 탔다. 그런데 대표님은 젖은 옷부터 해결하자며 날 집으로 데려간다.